DENCITY
DENSITY | DANCITY | DAMCITY

DENCITY is the inflating skyline of the over-crowded metropolis measured by the new building scale, the MOTULORS. MOTULOR is a way to embody the inflating/deflating energy that brings and takes away life into super-DENSE Korean cities and economy. They form a model of an imaginary humanized mega city: DEN-CITY| DENSITY| DANC-ITY| DAMCITY, the giant centipedes homes made of piles of people with altered proportions.

DENCITY 는 과밀한 거대도시의 부풀어오르는 스카이라인으로써 , 그 측량단위로는 새로운 건축 스케일인 모튤러를 사용한다. 모튤러는 팽창하고 수축하는 예너지를 상징한다. 이것은 밀도가 심하게 높은 한국의 도시와 경제에 생명을 불어넣기도 가져가기도 한다. 모튤러는 인간화한 상상속의 메가시티를 형성한다: DEN-CITY(소굴-도시)| DENSITY(밀도)| DANC-ITY(춤-도시)|DAMCITY(빌어먹을* 도시)는 비율이 변형된 인간 무더기로 만들어진 거대 지네의 집인 것이다.

*damcity 에서의 dam은 감탄사의 일종인 damn과도 같은 발음으로 “젠장, 빌어먹을”이라는 뜻이다.

Design Team: Simone Carena, Marco Bruno, Minji Kim, Jihyun Hong
Location: Seoul, 2010
Exhibited at: PLATOON KUNSTHALLE, Seoul, 2010 + GALLERY B_E, Seoul, 2011
Dencity Unit models: Simone Carena, Marco Bruno, Minji Kim, Jihyun Hong, Luca Di Vito, Hyeonjin Park, SOyoung Park, Marc Brossa, Chihi Kim, Aram Bae, Evan D Hall
Published: Design, Designer, Design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