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 MISSILES
2009 GWANGJU DESIGN BIENNALE OUTDOOR FACILITY

Kiwa screen
Kiwa (black clay tiles) are a powerful symbol of Korean traditional architecture, but they belong to the past and very rarely have been used in contemporary forms. We propose an update for this operative system and we used kiwa as pixel on a low-tech screen at the entrance of the Biennale.

Totem Kiosks | Design weapons
Temporary street stalls are part of the urban landscape in Korean cities. They usually come in humble shapes and materials, but they carry a lot of spice and personality. We use this clue for the outdoor facilities of the Biennale, but we boost their formal appearance to match their spicy personality.

기와 스크린
'기와'는 한국 건축에서 매우 독특한 상징적 요소이다. 그러나 기와는 전통적인 것으로 현대적인 재해석은 이루어지고 있지 않고 있다. 그래서 이러한 전통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운용 시스템에 대한 제안을 해 보았다.

토템 키오스크
가판대는 한국의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도시 풍경 중 하나이다. 이 가판대들은 대개 단순한 형태와 재료로 만들러졌지만 매우 특이하고 다양한 개성을 드러내고 있다. 그래서 이 소재를 비엔날레의 야외 장치와 설치물의 모티브로 사용하여 형태적인 부분을 독특한 개성으로 형상화 해보았다.

Design Team: Hyosun Chang (Parang) + Simone Carena, Marco Bruno, Christoph Eichberger, Minji Kim, Jackie Sunwoo, Vivien Serveau, Davide Barreri
Location: Gwangju, 2009
Photo by: MOTOElastico
Published on: 더할나위없는 The clue, Korea,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