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O+
SPACE PUZZLE

OTTO+ is a plastic connection, a little two-dimensional creature that wants to become 3D. OTTO+ can only do that by cooperating with other OTTOS. The patent connection we developed for Polyplus Plastics, Korea can create infinite combinations of structures with an embrace that doesn’t need any other binders. We designed some modular shapes (the name OTTO means eight in Italian and it is the modular dimension of the connection) and with these shapes we started to build lamps, tables, custom made furniture, experimental clothing and fashion apparels. OTTO+ was successfully presented at the 2005 Milano Furniture Fair where it was awarded with a Best Design Nomination.

OTTO+는 작은 2D의 플라스틱을 연결하여 3D의 구조물을 만들 수 있는 플라스틱 연결이다. 우리가 Polyplus Plastics, Korea라는 회사를 위해 발전시킨 이 특허된 연결은 어떠한 다른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구조물끼리 연결만으로 무한한 구조물을 만들 수 있다. 또한 모듈 형태를 디자인 했고, (OTTO는 이탈리아어로 8을 의미한다. 그것은 조합의 모듈 사이즈를 나타낸다) 이 형태로 우리는 조명, 가구, 실험적인 옷과 패션 아이템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 제품은 2005년 밀라노 가구박람회에서 베스트 디자인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다.

Design Team: Simone Carena, Marco Bruno, Heejung Moon + Shin Jihye (Fashion)
Location: Hongdae, South Korea, 2003-on
Photo by: MOTOElastico
Presented at: Salone Satellite, Milano, 2005 + Gallery B_E, Seoul, 2011, Design Days Dubai, 2015
Published on: Maru, Interni